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 301 영미빌딩 801호

한국축구 사상 U20월드컵 첫 결승행 우승까지 넘본다

ÃÖÁØ ¼±Á¦°ñ ‘°á½Â °¡ÀÚ!’ (·çºí¸°[Æú¶õµå]=¿¬ÇÕ´º½º) È«ÇØÀÎ ±âÀÚ = 11ÀÏ ¿ÀÈÄ(ÇöÁö½Ã°£) Æú¶õµå ·çºí¸° °æ±âÀå¿¡¼­ ¿­¸° 2019 ±¹Á¦Ã౸¿¬¸Í(FIFA) 20¼¼ ÀÌÇÏ(U-20) ¿ùµåÄÅ 4°­Àü Çѱ¹°ú ¿¡Äâµµ¸£ÀÇ °æ±â. Àü¹Ý Çѱ¹ ÃÖÁØÀÌ ¼±Á¦°ñÀ» ³ÖÀº µÚ ÆÈÀ» ¹ú¸®¸ç ±×¶ó¿îµå¸¦ ´Þ¸®°í ÀÖ´Ù. 2019.6.12 hihong@yna.co.kr/2019-06-12 04:11:30/

한국축구 사상 U20월드컵 첫 결승행 우승까지 넘본다 – kspn

대한민국이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올랐다.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랭킹 37위)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폴란드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피파랭킹 59위)를 1대0으로 꺾었다.

기적을 만든 대한민국은 16일 오전 1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오른 우크라이나와 우승 다툼을 벌인다.

이날 한국은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 투톱 공격수로 이강인(발렌시아)과 오세훈(아산),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이 중원,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 스리백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 골대는 이광연이 맡았다.

고재현과 김세윤을 허리에 배치 상대를 압박한 한국은 초반부터 상대를 흔들었다. 시작40초만에 최준의 슈팅으로 위협을 가한후 이강인이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전반38분 에콰도르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이 프리킥 찬스에서 왼발슛으로 센스있게 볼을 배달했다. 이를 최준이 왼쪽 박스에서 골문을 향해 쇄도, 오른발 슈팅,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강인은 이 골로 이 대회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했다.

후반 들어서도 공세를 펴 나간 40분 한국은 상대 골망을 다시 갈랐으나 오프사이드였다. 하지만 추가시간  골키퍼 이광연의 선당 등으로 4분을 굳건히 지킨 한국은 사상 첫 결승행의 기쁨을 맛보았다.

Leave a comment